발행인 인사말

어떤 역경에도 굴하지 않고 도민의 귀와 눈이 되는 힘차고 역동적인 소식을 전하겠다는 다짐으로 2008년 7월1일 닻을 올린 일간제주가 어느덧 9년여가 지나가고 있습니다.

일간제주가 오늘날까지 올곧은 마음가짐을 잊지 않고 제주지역사회의 발전을 위해 일익을 담당할 수 있었던 것은 오직 제주도민과 독자여러분이 곁에서 지켜봐주신 덕분이라고 생각합니다.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도민여러분과 독자여러분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혼자 가면 빨리 간다고 합니다. 하지만 같이 가면 멀리 간다는 말이 있습니다. 저는 여기에다 한 가지를 덧붙여 보고자 합니다. 같이 함께 가면 더 멀리 갈 수 있다고 말입니다.
우리가 사는 세상은 혼자서는 살 수가 없습니다. 우리가 꿈꾸는 세상은 더더구나 혼자서는 이룰 수가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우리가 같이 함께 한다면 더 좋은 삶을 살수 있을뿐 아니라 우리가 꿈꾸는 것을 이룰 수 있습니다. 사회구성원이 공동체를 이루는 길은 우리가 같이 함께 하는 것입니다.

일간제주는 함께 같이 하는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도민중심주의을 지향하고자 합니다.
대한민국의 주권이 국민에게 있듯이 제주도의 주권은 도민에게 있기 때문입니다.
언제 어디서나 항상 도민만을 생각하고 도민만을 바라보는 도민중심주의를 실현해 나가겠습니다.

일간제주는 쌍방향 언론을 지향하여 도민들과 공감(共感)을 하고자 합니다.
손뼉은 마주쳐야 소리가 납니다. 아무리 한 손으로 허공을 갈라도 손뼉이 마주치는 소리는 나지 않습니다.
도민들과 공감을 갖지 않은 언론은 살아있다고 할 수 없습니다. 항상 도민의 귀와 눈이 되고 도민과 함께 호흡하도록 하겠습니다.

2017년 3월

㈜일간제주방송 대표이사 한 문 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터넷신문 등록 : 제주 아-01016호 | 등록일 : 2008년 6월 18일 | 창간일:2008년 7월 1일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 72, 205호(연동, 현일센츄럴파크뷰)
사업자등록번호 : 597-86-00584  | 발행·편집인 : 한문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한문성
전화·TEL : 064-711-1090 | FAX : 064-711-1089  |  일간제주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08 일간제주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ilganjej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