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칼럼
[칼럼]미셀러니 김정일신동립 뉴시스 문화부장
나기자  |  news@ilganjeju.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1.12.22  00:22: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북의 김정일은 그나마 이름 덕분에 우리나이로 일흔을 넘겼다고 한다. 성명역학 원로 이태호 소장은 “김정일의 본명은 김정일(金正一)이다. 아기 때부터 하도 골골해서 아버지(김일성)가 한 일(一)을 날 일(日)로 바꿔주고부터 건강하게 잘 성장했다”고 전했다. “처음 이름으로 살았다면 성명에 깃든 병살 탓에 20세도 못 돼 저승사자의 밥이 됐을 것”이라는 풀이다.

또 “김정일이라는 이름은 견룡재전격(見龍在田格)으로 만물을 자생(資生)케 하는 능력이 있다”면서도 “간토방인 우리나라에는 맞지 않으므로 하늘의 도움을 기대할 수 없다”고 짚었다. 풍년이 들 만하면 추수 적기에 태풍에 쓸려가는 꼴이라는 것이다.

김정일의 선천명운, 즉 사주팔자에 대입한 운명은 “예술가”라고 봤다. 바로 이 ‘예술’은 김정일을 연산군(1476~1506)과 연결하는 고리다. 김정일은 영화에 탁월하고 연산군은 시(詩)가 걸출했다. 영화나 시나 모두 예술이다. 예술뿐 아니다. 김정일은 환생이라고 할 지경으로 연산군을 닮았다.

술과 연회를 좋아하고 여자 파트너를 자주 바꿨다. 심지어 남의 여자를 빼앗기도 했다. 김정일은 결혼해 잘 사는 성혜림에게서 장남을 얻었다. 연산군은 백모인 원산대군의 미망인 박씨를 범하고 당숙인 제안대군의 애첩 장녹수를 후궁으로 삼았다. 김정일은 기쁨조 3000명을 뒀다. 연산군도 궁녀와 기생 3000명을 거느렸다.

둘 다 유교의 영향을 받고 절대지배자의 아들로 자랐다. 유년기에 생모를 잃고 계모를 증오했다. 어릴 때 남의 집을 전전했다. 김정일은 김영주와 오극렬, 연산군은 강희맹 네서 컸다. 어려서부터 제왕학을 공부했다. 김일성대학 시절 김정일에게는 지도교수가 과목별로 따로 있었다. 연산군은 열두 살 때 서거정에게 학문을 배웠다.

동생을 미워했다. 김정일은 자기보다 크고 잘 생긴 김평일을 경계했다. 연산군은 아우의 목숨을 걸고 경마를 벌이기도 했다. 조실모친한 탓에 어머니 분위기를 품기는 여성을 좋아했다. 정도 차는 있지만 아버지를 증오했다. 김정일은 어머니가 죽은 후 동거녀와 재혼한 아버지가 미웠다. 연산군도 어머니 윤씨를 죽음으로 몬 아버지를 원망했다.

큰일도 잘 저질렀다. 김정일은 무리하게 유경호텔, 능라도경기장 등을 지었다. 연산군은 사냥을 위해 수십 리에 걸친 민가를 죄다 파괴하고 짐승을 풀었다. 김정일은 자동차 스피드와 사격을 즐겼다. 연산군이 빠진 수렵은 사격과 승마의 혼합놀이다.

태조 김일성(1912~1994)의 김씨조선 제2대 왕 김정일(69)이 17일 붕어했다. 덜 준비된 왕세자 김정은(28)을 주인공 삼은 국제정치사회과학과 군사학원론 그리고 소설이 마구 쏟아지고 있다.[뉴시스 신동립 문화부장]

 

본 기고나 칼럼의 의견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나기자  news@ilganjeju.com

<저작권자 © 일간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나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터넷신문 등록 : 제주 아-01016호 | 등록일 : 2008년 6월 18일 | 창간일:2008년 7월 1일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수덕로 35-1 201호
사업자등록번호 : 553-05-01298  | 발행·편집인 : 양지훈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양지훈
전화·TEL : 064-711-1090 | FAX : 064-711-1089  |  일간제주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08 일간제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ilganjej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