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환경사회일반
21년 전 제주 이 변호사 살인사건…"내가 지시했다"
일간제주  |  news@ilganjeju.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30  01:30:3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뉴스1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 영구 미제사건으로 남을 뻔 했던 ‘제주판 살인의 추억’으로 불리는 제주 변호사 살인사건이 21년 만의 경찰 재수사로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지난 2014년 11월 공소시효가 만료된 지 6년 만의 일이다.

제주지방경찰청 미제사건 전담팀은 1999년 11월 제주시 삼도동에서 발생한 변호사 이모씨(당시 44세) 살인사건에 대해 재수사에 착수했다.

자신이 살인을 교사했다고 주장하는 사람이 나타났기 때문이다.

이 변호사는 1999년 11월5일 오전 7시50분쯤 제주시 삼도동 제주북초등학교 인근 주택가 도로변에 주차된 승용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의 가슴과 배에는 예리한 흉기에 3차례 찔린 흔적이 있었으며 왼쪽 팔굼치에는 흉기에 관통당한 상처가 있었다. 오른손에는 차량 열쇠가 쥐어진 상태였다. 현금이 든 지갑 등 소지품은 현장에 그대로 남아 있었다.

당시 부검의는 이 변호사의 사인을 심장 관통에 의한 과다출혈이라는 소견을 내놨다.

경찰은 이 변호사가 차량 밖에서 공격을 당한 뒤 차량 안으로 몸을 피했으나 너무 많은 피를 흘려 그 자리에서 숨진 것으로 판단했다.

경찰은 원한에 의한 타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벌였지만 1년간 진척은 없었다. 흉기, 지문, CCTV 등 단서가 될 만한 것이 나오지 않았기 때문이다.

2007년 관련 법 개정으로 살인죄의 공소시효가 15년에서 25년으로 늘었지만 이 사건은 1999년 발생해 개정 법률이 적용되지 않았다.

이에 2014년 11월5일 자정부로 공소시효가 만료되면서 영구 미제사건으로 남게 됐다.

그런데 21년 만에 이 사건에 대해 진실을 알고 있다고 주장하는 사람이 나타났다.

지난 27일 방영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 따르면 자신을 과거 조폭 조직원으로 소개한 A씨는 자신이 이 변호사의 살인을 교사했다고 주장했다.

제주경찰은 방송내용 중 일부에 대해 나름의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재수사에 착수하기로 결정했다.

제주경찰청 관계자는 “이 변호사 살인사건을 재수사하기로 하고 관련 절차를 밟고 있다”며 “경찰에 직접 제보한 것은 아니지만 방송내용 중 일부가 의미 있다고 보고 제보자와 접촉해 사실관계를 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일간제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터넷신문 등록 : 제주 아-01016호 | 등록일 : 2008년 6월 18일 | 창간일:2008년 7월 1일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수덕로 35-1 201호
사업자등록번호 : 553-05-01298  | 발행·편집인 : 양지훈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양지훈
전화·TEL : 064-711-1090 | FAX : 064-711-1089  |  일간제주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08 일간제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ilganjej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