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기업
카카오같이가치, 2019년 올해의 모금함 공개2019년을 빛낸 우수 공익프로젝트 10개 선정, 올해의 모금함 공개…- 최고 금액 기부한 기부왕, 최다 기부 실천한 성실왕 등 올해의 기부자 10인도 눈길 끌어
인터넷뉴스팀 기자  |  news@ilganjeju.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4  19:16:5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일간제주

카카오(공동대표 여민수, 조수용)의 사회공헌 플랫폼 카카오같이가치가 2019년을 빛낸 올해의 모금함10개를 공개하고, 따뜻한 나눔을 실천한 올해의 기부자 10인을 소개하는 ‘2019 카카오같이가치 BEST AWARD’를 오픈했다고 4일 밝혔다.

카카오같이가치는 이용자 누구나 기부 프로젝트를 제안할 수 있는 오픈 플랫폼으로, 투명하고 신뢰있는 서비스를 위해 전문기관과 파트너십을 맺고 모금함을 관리 및 운영하고 있다.

지난 한 해 동안 모금이 진행된 공익 프로젝트는 총 732개로 심사 파트너 기관(사회복지공동모금회, 한국사회복지관협회, 함께일하는재단, 아름다운재단)과 함께 모금 스토리, 모금 후기를 알리는 소통, 프로젝트 수행 충실성 등을 기준으로 심사를 거쳐 총 10개의 올해의 모금함을 선정했다.

올해의 모금함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의 ‘희망을 집어삼킨 사상 초유의 대형 산불’ ▲홀트일산복지타운의 ‘지적 장애인 커플의 결혼일기’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의 ‘폭력없는 세상, 함께 만들어요!’ ▲(사)녹색교육센터의 ‘글쓰기로 마음을 키우는 숲놀이터, 글꽃숲’ 등이다.

카카오같이가치는 선정된 공익 프로젝트의 의미를 이용자들과 나누기 위해, 12월 25일까지 올해의 모금함에 축하 댓글을 남긴 이용자 선착순 1만명에게 2,000원의 기부 쿠폰을 발급한다. 또한 추첨을 통해 댓글을 남긴 100명에게는 카카오프렌즈 다이어리를 지급한다.

올해의 모금함과 공개된 올해의 기부자도 눈에 띈다. 카카오같이가치는 3,000만원이 넘는 최고 금액을 기부한 기부왕, 총 4,950회로 기부 건수 1위를 차지한 성실왕, 따뜻한 댓글로 위로를 전해준 댓글왕 등 한 해 동안 카카오같이가치를 통해 마음을 나눈 특별한 기부자들을 공개했다.

강승원 카카오같이가치 파트장은 “2019년 한 해도 많은 이용자분들이 도움과 관심이 필요한 이웃들을 위해 다양한 모금을 제안해 주시고, 모금에 직접 참여해주시기도 했다.  따뜻한 마음에 감사드린다”며, “작은 관심들이 사회의 긍정적인 변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들을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카카오같이가치는 2007년 ‘Daum 희망모금’으로 처음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12년 동안 약 2,700만건의 기부가 이어지며 누적 기부금 274억원을 모금했다. 모금함에 댓글을 달거나, 응원, 공유를 할 때마다 카카오가 100원씩 대신 기부하는 활동으로 기부의 벽을 낮추고, 카카오톡을 통한 손 쉬운 기부 참여를 통해 기부의 일상화에 기여해왔다.

인터넷뉴스팀 기자  news@ilganjeju.com

<저작권자 © 일간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터넷신문 등록 : 제주 아-01016호 | 등록일 : 2008년 6월 18일 | 창간일:2008년 7월 1일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수덕로 35-1 201호
사업자등록번호 : 553-05-01298  | 발행·편집인 : 양지훈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양지훈
전화·TEL : 064-711-1090 | FAX : 064-711-1089  |  일간제주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08 일간제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ilganjej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