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환경사회일반
제주문예재단 성추행 논란…징계감경에 같은 부서 전보까지
일간제주  |  news@ilganjeju.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1  13:00: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News1

재단법인 제주문화예술재단이 직원 간 발생한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가해자의 징계를 감경해 주고, 가해자와 피해자를 한 부서에 전보시키는 등 부적절한 대응으로 논란을 빚고 있다.

11일 재단 고충처리심의위원회 등에 따르면 재단 직원인 A씨는 지난 7월2일 밤 재단 회식장소였던 제주시의 한 노래주점에서 직원 B씨로부터 볼 뽀뽀와 어깨동무 등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A씨는 사건 발생 이틀 뒤 재단 고충처리심의위에 이 같은 내용을 털어놨고, 사실관계 확인 조사를 벌인 재단 고충처리심의위는 같은 달 22일 재단에 B씨에 대한 중징계를 요구했다.

재단 인사위원회는 두 차례의 회의를 거쳐 사건 발생 한 달 만인 지난달 12일 B씨에 중징계(정직 1개월)를 내렸으나, B씨의 재심 청구로 열린 지난 3일 회의에서는 징계 수위를 낮춰 경징계(감봉 3개월)를 의결했다.

A씨가 B씨의 사과를 받았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설상가상 재단은 이틀 뒤 B씨를 A씨가 있는 부서로 전보시켰다가 당일 내부 반발로 해당 인사를 철회하는 촌극을 빚기도 했다.

현재 재단은 재단 고충처리심의위의 요구로 재단 인사위 회의록과 의결사항을 검토해 하자가 있다면 재심사를 요구하겠다는 입장이다.

재단 지도감독 기관인 제주도는 이날 오전 재단을 방문해 일련의 상황을 보고받고 후속대책을 모색하고 있다.

한 재단 고충처리심의위 위원은 "이번 사건을 다루면서 조직의 공정함은 가해자에게는 한없이 관대하고 피해자에게는 너무나 가혹하다고 느꼈다"며 "재단은 다시는 동일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일간제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터넷신문 등록 : 제주 아-01016호 | 등록일 : 2008년 6월 18일 | 창간일:2008년 7월 1일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수덕로 35-1 201호
사업자등록번호 : 553-05-01298  | 발행·편집인 : 양지훈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양지훈
전화·TEL : 064-711-1090 | FAX : 064-711-1089  |  일간제주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08 일간제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ilganjej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