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정치일반
원희룡 지사, 자유한국당 복당 의견에 강력 부인...행보 여전히 아리송?“단순히 선거를 치루기 위해 자유한국당 복당? 그건 정치 아니”...원희룡 제주도지사, 12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밝혀
양지훈 기자  |  koreanews1973@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2  11:41: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일간제주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정치권 일각에서 주장하는 자유한국당 복당에 대해 불쾌한 감정을 토로하면서 분명한 선을 긋는 모습을 보였다.

이와 더불어 현 소속정당인 바른정당에 대해서도 최근 국민의당 통합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견지하면서 탈당 가능성을 우회적으로 언급했다.

   
▲ ⓒ일간제주

원희룡 지사는 12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하는 자유한국당 복당 의사에 대해 “새누리당을 나왔을 때는 정말 박근혜 정권에 최소한의 상식도 없고 몰염치한 그런 점에 대해서 소위 보수라는 정치 세력이 완전히 탈바꿈해서 새롭게 태어나야 되겠다는 각오로 나온 것 아니냐”며 당시 새누리당 탈당 명분을 서두로 제시하면서 “그러면 지금 들어갔을 때 그게 되는 거냐. 물론 내가 들어가서 만들겠다, 이럴 수는 있겠지만 그러기에는 국민들이 받은 상처나 한국당의 현재의 모습을 평가하는 것이 그렇게 동의할 수 있는 분들이 많지는 않아 보인다”며 현재 자유한국당의 모습이 제대로 국정의 중심을 잡아주고 제대로 견제 역할, 보수정치의 중심으로서 평가를 할 수 있겠냐라는 부분에서 아직 한참 멀었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의당과의 통합에 대해서 원 지사는 “(바른정당이)세력도 많이 위축이 됐고 그리고 과연 국민들이 바라는 이 정치 세력의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 그동안 많은 시간들을 놓쳐 왔다”고 전제 한 후 “어렵기 때문에 지금 많은 고비에 서 있는 건 사실이지만 국민의당과의 통합은 또 다른 문제”라며 “국민의당과의 통합이 여러 가지 그동안 정치의 과정이나 사실은 추구했던 바들이 공통점도 있겠지만 다른 점도 많은데 그런 점에 대해서 과연 어떤 것들이 공통점이고 앞으로 어떤 정치를 구체적으로 어떻게 해 나가는 건지에 대해서 과연 충분한 구성원들 간의 공유와 국민들에게 그 중심을 뚜렷이 해서 보여주는 게 됐는지 통합의 중심의 깃발이 분명한지에 대해서 저도 그 부분이 분명치 않다고 본다”며 국민의당과의 정치적 색깔은 물론 통합 명분이 다소 부족한 점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원 지사는 적심하듯 “정치적으로 어려워서 그냥 합치고 보자라는 무조건적인 통합주의라면 그것도 또 하나의 정치공학적인 움직임이 될 것”이라며 “정치공학적인 움직임만 가지고는 이 정치, 다가오는 정치 일정의 그 폭풍우들을 헤쳐 나갈 지속성과 확장성이 힘들 거라고 본다”며 통합이 되어도 정치적 확장이 부분적일 거라는 부정적 전망을 내놨다.

특히, 원 지사는 최근 바른정당과 국민의당과의 통합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견지하면서도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같이 곧바로 탈당하지는 않을 것임을 분명히 밝혔다.

원 지사는 “지금 국민의당하고 바른정당의 통합이 일부 분들에 의해서 추진이 되고 있기 때문에 그게 구체적으로 어떤 모습으로 귀착이 될지를 봐야한다”며 “그 상황에 맞게 제가 우리 정치적인 동지들 그리고 많은 지지자분들과 폭넓고 깊은 논의들을 해서…왜냐하면 이건 하나의 선택은 책임을 져야 되는 거고 되돌릴 수 없기 때문”이라며 지금 탈당보다 측근 및 지지자들과 의논을 하고 수렴을 해서 결정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한편, 말미에 원 지사는 “고민의 핵심은 국민들이 지금 문재인 정부에 대해서 국가가 한쪽으로 치우쳐가는 부분들을 걱정하는 분들도 많다는 것”이라고 전제한 후 “이러한 중심을 잡으려면 야당의 견제가 공감을 얻어야 되는데 자기 과거를 반성하고 버리는 모습이 없기 때문이며, 이렇게 희생하고 책임지는 모습이 없기 때문에 국민들이 절망을 하고 있는 것”이라며 “그 근본 동력을 어떻게 만들어낼 것인지 여부에 대한 고민의 연장선 속에서 구체적인 누구랑 손잡고 누구랑 함께할 것인가가 결정이 돼야 된다고 본다”며 향후 자신의 행보를 지금 정하기보다 정치적 흐름의 추이를 지켜보면서 최적의 시점이라고 판단이 되면 결단을 내릴 것임을 분명히 밝히기도 했다.

< 양지훈 기자 / 저작권자 © 일간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양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터넷신문 등록 : 제주 아-01016호 | 등록일 : 2008년 6월 18일 | 창간일:2008년 7월 1일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 72, 205호(연동, 현일센츄럴파크뷰)
사업자등록번호 : 597-86-00584  | 발행·편집인 : 김남훈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양지훈
전화·TEL : 064-711-1090 | FAX : 064-711-1089  |  일간제주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08 일간제주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ilganjeju.com